코로나19환자가 거의 없던 중남미에서 환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축구를 멈춘 브라질은 축구장을 임시 병원으로 바꿨고, 에콰도르에서는 병원이 진료를 포기해 길거리에 시신들이 방치되기 시작했습니다.

브라질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프로축구 경기를 중단함에 따라, 축구장에 임시 병원을 설치했습니다. 확진자가 1만 300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431명으로, 브라질의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이 4.2%에 이릅니다.

에콰도르에서는 병원들이 밀려드는 환자들을 감당 못해 진료를 포기하기 시작했습니다. 장의사들도 감염을 우려해 대부분 영업을 중단하면서 길거리에 시신들이 방치되고 있습니다.

에콰도르의 공식 확진자는 3천400여 명, 사망자가 170명이지만 치료는커녕 검사조차 받지 못한 환자들이 많아 실제 피해는 공식 통계를 훨씬 넘는 것으로 보입니다. 에콰도르 당국은 방치된 시신들의 임시 보관을 위해 대형 컨테이너를 동원했습니다.

인도에서도 확진자가 3천 명을 넘었는데 3일 만에 2배가 늘었습니다. 특히 이슬람 종교 집회 관련 확진자가 1천여 명 확인되면서 전체 확진자의 1/3이 종교 집회에서 비롯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이 U-20 월드컵 4강에서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한국 남자 대표팀의 FIFA 주관 대회 첫 결승 진출입니다. 피파랭킹 37위 한국은, 이탈리아(17위)를 1-0으로 꺾은 우크라이나(27위)와 16일 오전 1시에 결승전에서 맞붙습니다. 

한국은 전반 39분 프리킥에서 이강인의 빠른 패스를 받은 최준이 골키퍼와 수비수 3명 사이로 논스톱 슛을 날려 골로 연결했습니다. 한국은 후반 41분 엄원상이 오세훈의 패스를 받아 돌파해 골을 넣었으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됐습니다.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3분에 실점했으나 오프사이드로 취소됐고, 경기 종료 직전 이광연이 슈퍼 세이브로 위기를 넘기며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오늘도 어시스트로 공격포인트를 올린 이강인은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수여되는 골든볼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강인은 1골과 4도움을 올리며 공격포인트 5개를 기록 중이며, 안드레아 피나몬티(4골, 이탈리아), 다닐로 시칸(4골, 우크라이나), 세르히 부레트사(3골 2도움, 우크라이나)가 경쟁 선수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5)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3)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