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국회의원 300석 가운데 180석을 차지하며, 헌법 개정을 제외한 모든 법안 처리가 단독으로 가능한 ‘꿈의 의석’을 갖게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것은 빅데이터 전략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세대별·성별 취향과 소비 성향 등 이동통신사가 갖고 있는 가입자의 데이터를 파악해 선거운동을 했습니다. 

현행법상 개인정보가 특정 어느 개인의 것인지 공개되지 않는다면 정보 활용이 가능한 점을 이용해 빅데이터에 기반한 상업용 서비스를 선거에 접목한 것입니다.

수도권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해 현수막을 다는 위치를 결정하고 시간대별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예측해 선거 유세에 활용했습니다. 일부 후보는 빅데이터를 이용해 지역별 맞춤 공약도 제시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러한 빅데이터가 개인 정보 침해 논란을 낳을 수 있는 만큼 민주연구원이 제공하는 빅데이터는 보안각서를 쓴 후보자와 후보자가 지정한 1인에게만 공개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빅데이터 활용에 적극적이지 않았습니다.

미래통합당 후보로 낙선한 이준석씨는 “출구조사를 기반으로한 수백만 샘플 단위의 정확한 성적표가 나온 것 같다. 보수가 지금 공부해야 할 것은 이 수치들”이라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최고위원이 ‘문자폭탄’ 및 계속된 음모론 전화를 받고 공개적으로 거론하겠다기에 설명해서 말렸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반성하고 혁신해야 될 시점에 사전투표 의혹론을 물면 안 된다"라며 "내가 바로 본투표를 이기고 사전투표에서 져서 낙선한 후보"라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들이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음모론을 믿고 있다며 "일반인이 보는 개표방송보다 더 정확하게 개표 상황을 챙기고 자료를 수집하고 혹시라도 미분류되거나 잘못 분류된 표가 없는지 개표 참관인을 통해 살핀다"라며 “좀 격에 맞게 데이터를 제시하자”고 부정선거론을 일축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세 유튜버 95억 빌딩 매입 /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를 운영 중인 6세 유튜버 보람 양의 가족회사 '보람패밀리'가 강남구 청담동의 5층 빌딩을 95억원에 매입해 화제입니다.

보람패밀리는 유튜브 채널 '보람튜브 브이로그'와 '보람튜브 토이리뷰'를 운영하는데 '보람튜브 토이리뷰'의 광고수익은 월 160만 달러(약 19억원),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월 150만 달러(약 17억8000만원)로, 기타 수익까지 합치면 보람패밀리는 매달 최소 36억원 이상, 연 매출로 환산하면 400억원을 넘습니다.


영상마다 세계 각국의 언어들로 댓글이 달리는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23일 기준 59억뷰에, 구독자 수는 1751만명입니다. 136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보람튜브 토이리뷰'를 합치면 국내 개인 유튜버 중 1위입니다.


2. 이상민 13억 사기혐의 피소

방송인 이상민이 13억원 사기혐의로 피소됐습니다. 이상민은 사실과 다르며 고소인을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은 수년 전 지인의 부탁으로 건설사 광고모델 계약을 체결해 광고모델 활동과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며 광고계약을 충실하게 이행했지만 고소인 측이 모든 출연진의 방송출연료 및 인건비 등을 지급하지 않아 피해자들이 많은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상민은 자신을 고소한 광고주가 3년 전 횡령죄로 7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수감 중이라며, 고소인 측이 금전적인 이유에서 무고한 저를 옭아매려는 의도를 가진 듯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상민은 이미 계약에 정해진 내용을 이행하여 광고모델료를 반환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며 저를 둘러싼 불미스러운 일로 대중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9)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31)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