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로우, 미란다 커에게 91억원 상당 보석 선물 / 

말레이시아 사업가 조 로우가 2014년 모델 미란다 커와 비밀 연애를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 로우는 말레이시아 5조 스캔들 몸통인 나집 나자크의 최측근으로 비자금을 조성하고 관리한 핵심 인물입니다. 

미란다 커는 조 로우에게 약 91억 원 상당의 보석과 11억원 상당의 피아노를 선물 받았지만 2017년 조 로우가 말레이시아 비상금 부패 스캔들에 연루됐고, 미란다 커는 그에게 받은 보석류를 미국 법무부에 반납했습니다.

MBC 스트레이트는 YG 측의 기획 하에 동남아 재력가들에 대한 해외 원정 성매매가 이뤄졌다며, YG측이 사업을 위해 조 로우에게 성접대를 제공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50)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08)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