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27일 이슈검색어 - 차주혁 / 열혈강호 / 연예대상 / 


1.차주혁 / 마약 / 열혈강호 

아이돌 출신 탤런트 차주혁(27)이 또 다시 마약 혐의로 입건되었습니다. 2010년, 10인조 혼성 아이돌 그룹 '남녀공학'으로 데뷔해 '열혈강호'라는 예명으로 활동했으나 일진 논란과 함께 성범죄 논란으로 1년 만에 팀을 떠났습니다. 이후 본명인 박용수에서 차주혁으로 개명하고 2012년 JTBC 드라마 '해피엔딩'에 출연했습니다. 


2013년 현역 입대, 2015년 제대 직후인 8월 향정신성의약품인 케타민을 숨겨 캐나다 현지 공항에서 적발됐습니다. 2016년 대마 판매자 소개 혐의, 대마 구입 후 대마 3~4g 챙긴 혐의, 엑스터시와 대마 사용 혐의 등으로 수차례 추가 기소됐습니다. 2016년 10월에는 혈중 알코올농도 0.112%의 음주 운전으로 보행자 3명을 다치게 해 추가 기소됐습니다. 결국 그는 2017년 마약과 음주운전 치상 사고로 501만 원의 추징금,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아 법정 구속됐습니다. 


이달 14일 출소한 차주혁은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에서 소란을 피우다가 주민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고 퇴거불응 및 모욕죄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조사 과정에서 마약 투약 혐의가 발견돼 추가 입건됐습니다. 그는 마약 투약 혐의를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26일 차주혁에 대한 구속영장청구를 신청한 상황입니다. 


2. mbc 연예대상

29일 오후 8시 50분에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는 박나래, 전현무, 김구라, 이영자가 대상 후보에 올랐습니다. '나 혼자 산다''전지적 참견시점'의 전현무, '복면가왕''라디오스타''토크노마드'의 김구라, '전지적 참견시점'의 이영자, 하디만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는 대상이 유력해 보입니다. 지난해 MBC 방송연예대상에 전현무가 대상을 차지한 가운데 박나래는 최우수상에 만족했지만 '나 혼자 산다'를 이끌며 재능과 끼를 발산하는 박나래의 대상이 기대되는 시점입니다.


3. 억대 연봉 72만명

지난해 직장인의 평균 연봉은 3519만원이며, 억대 연봉자는 72만명으로 1년 전보다 10% 늘었습니다. 지난해 연말정산 결과 세금을 돌려받은 사람은 1200만명이었으며, 총 환급액은 6조 6000억원으로 1인당 평균 55만 2000원씩 돌려 받은 셈입니다. 주변에 흔치 않은 72만명의 억대 연봉자를 제외한 직장인의 평균 연봉은 얼마일지 궁금해집니다.







오늘자 중앙일보 1면을 보니 답답하다. 1면의 내용은 대략 이렇다. 내년에도 최저임금이 올라서 자영업자들이 문을 닫아야 할 판이라는 것이다. 명동에서 14년 째 일본라면을 하는 분은 직원 2명, 아르바이트 2명이 함께 일해도 모자랄 정도로 매출이 쏠쏠했지만 최근 몇년동안 임대료가 오르고 상권이 침체하면서 어려워졌단다. 거기에 최저임금 인상으로 직격탄을 맞았다고 한다. 

문제는 몇년동안 오른 임대료와 상권 침체인데, 기사는 최저임금이 최고의 문제라는 내용으로 풀어나가고 있다. 

"최저임금이 오르지 않았다면 계속 매출이 쏠쏠했을까"

생각해보면 답은 나온다. 임대료는 꾸준히 오르고, 매출은 계속 줄어들었을 것이다. 부의 분배가 잘못되고 있는 것이다. 

아래는 기사의 전문이다. 

출처 :news.joins.com


크리스마스 대목을 앞둔 지난 24일 오전 11시. 기자가 서울 중구 명동 한복판의 한 일본식 라면 가게에 들어섰다. 사장 이모(63)씨가 직접 앞치마를 두르고 점심 손님 준비에 한창이었다. 육수를 우려낸 고기를 건져 내 묵묵히 칼질을 하고 있는 그에게 “내년도 최저임금 오르는 거 알고 계셨느냐”고 물었다. 


“인건비야 매년 오른다지만…. 글쎄, 이번엔 또 얼마나 올려줘야 한답니까.” 


내년도 최저임금이 8350원이라고 하자 그는 한숨부터 내쉬었다. 14년 전 문을 연 그의 라면 가게. 장사가 잘됐을 땐 점심 저녁을 가리지 않고 1층 7석, 2층 30석 자리가 꽉 찼다. 그와 직원 2명, 아르바이트 2명이 함께 일해도 모자랄 정도로 매출이 쏠쏠했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임대료가 다락같이 오르고, 상권은 침체하면서 어려움을 겪었다. 그리고 올해 최저임금이 7530원으로 급격히 뛰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최저임금이 오른 뒤 더는 버티기 어렵더라고요. 직원 2명을 한 명, 아르바이트생 2명을 1명으로 줄였죠. 모자란 건 이렇게 제가 먼저 나오고, 늦게 퇴근해서 채웁니다.” 

최저임금에 대한 그의 생각은 복잡했다. 그는 “다들 고생하는데 여력만 되면 올려주고 싶다. 하지만 이제는 그 ‘여력’이 정말 없다”고 털어놨다. 그는 최근 14년 만에 처음으로 저녁 시간 2층 장사를 접었다. 

기사 원문 보기 https://news.joins.com/article/23240498


문제는 최저임금이 아니다. 총체적인 문제의 집합니다. 가장 큰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 

힘없는 사람들의 주머니부터 빼앗는 건 정말 치사한 일이다.


종업원 4명의 가게의 경우 최저임금 인상으로 1시간에 3000원 가량의 지출이 더 생긴 것이다. 명동상권에서 일본식 라멘으로 1,2층을 운영하는 가게다. 3000원이면 1~2그릇만 더 팔면 되는 금액이다. 최저임금의 문제가 아니라 임대료의 문제가 더 먼저다. 건물주가 건물을 갖기까지 많은 노력을 했다고 해도 그 이후의 수입은 불로소득에 가깝다.


하루종일 일해야만 하는 자영업자. 월급쟁이. 소시민들에게 시급 800원 인상을 가지고 책임을 묻는 건 비겁하다. 하루 10시간 일하면 밥한끼 정도의 금액을 더 버는 것이다. 자영업자에게 가장 큰 부담은 임대료다. 임대료에 신경 쓰는 기사를 좀 더 쓰자. 

지금의 최저임금 기사는 팩트가 아니다. 

치사하게 약한 자들만 건들지 말자. 

펜의 힘이 믿는다면 좀 사이즈가 맞는 싸움을 하자. 


중앙일보의 기사에 달린 댓글들도 가관이다. 도대체 자신이 직접 생각들을 하고 사는 건지 답답한 댓글들이 참 많이 달린다. 댓글 알바가 아니라면 정말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45)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403)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