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가 본격적으로 LIV에 대항하는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PGA 투어에 선수들의 입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미국프로골프를 대표하는 스타 선수들을 한자리에 모아, LIV 골프투어에 대한 방안과 PGA 투어의 나아갈 방향에 대한 논의했습니다.

우즈는 미국 델라웨어주의 한 호텔에서 3시간 30분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저스틴 토마스, 조던 스피스, 젠더 쇼플리 등 PGA 투어를 대표하는 스타급 선수 20여명과 회동을 가졌습니다.

이번 회동은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에 대한 대책을 논의해보자는 우즈의 제안으로 마련됐습니다. 회의의 구체적인 내용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선수들 대부분이 논의 자체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로리 매킬로이는 “모든 선수들이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의견이 같다는 건 확인했다”며 “LIV와 PGA의 차이는 타이거 우즈의 존재 여부"라고 했습니다.

세계랭킹 6위 쇼플리는 “만약 누가 어제 내용을 발설한다면 꽤 불행할 것이며 회의에 다시는 초대 받지 못할 수 있다”며 “정말 좋은 만남이었고 앞으로 일어날 일들이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선수들은 제이 모너핸 PGA 투어 커미셔너에게 자신들의 의견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ESPN 등은 이 자리에 세계랭킹 20위의 톱랭커들이 참석할 것이라는 예상이었으나 19위 김주형과 20위 임성재는 불참했는데, 이에 대해 임성재는 “아마 선수회에 가입된 선수를 중심으로 모임을 가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우즈는 지난달 디오픈 공식 기자회견에서 “LIV 시리즈로 옮긴 선수들은 지금의 그들을 있게 해준 곳에 등을 돌린 것으로 생각한다”며 LIV 골프로 이적한 선수들을 공개 비판한 바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성재(23)가 미국 PGA  새해 첫 대회에서 톱5에 올랐습니다.

임성재는 11일(한국시간) 미PGA투어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최종일 경기에서 4타를 더 줄여 최종합계 21언더파 271타로 잰더 쇼플리(미국)와 함께 공동 5위에 올랐습니다.

임성재는 전반 9개 홀을 버디 2개, 보기 2개로 마무리하고, 13번 홀(파5)에서 1.5m 거리 버디 퍼트 성공, 16~18번 홀에서 3홀 연속 버디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3월 혼다 클래식 우승으로 이번 대회 출전 자격을 얻었던 임성재는 첫 출전한 이 대회에서 톱5까지 올라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25언더파로 동률을 이룬 호아킨 니만(칠레)과 잉글리시(미국)가 붙은 결승 승부는 1차 연장에서 갈렸습니다. 18번 홀(파5)에서 잉글리시가 1.5m 버디 퍼트를 성공하며 지난 2013년 11월 OHL 클래식 이후 7년2개월 만에 PGA 투어 개인 통산 3승을 거뒀습니다. 우승 상금은 134만 달러(약 14억7000만원)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1년 4월에 개최되는 마스터스 초청장이 84명에게 발송됐습니다.


초청장을 받은 84명은, 평생 출전권을 가진 역대 챔피언 20명, 최근 5년간 메이저대회 우승자 9명, 최근 3년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 2명, US 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 준우승자, 브리티시 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자와 올해 마스터스에서 공동 12위 이내에 입상한 6명. US오픈과 PGA챔피언십 공동 4위 안에 든 7명과 4월 이후 PGA투어 대회 우승자 12명도 마스터스 출전권을 받았습니다. 연말 세계랭킹 50위 이내 선수도 출전권을 손에 넣었습니다.

한국 선수로는 임성재(22)가 유일한데, 임성재는 지난달 열린 올해 마스터스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직전 대회 공동 12위 이내 입상 자격으로 출전권을 받았습니다.

임성재는 2017년 PGA 웹닷컴 투어에서 2승을 올리며 상금 1위를 차지, '올해의 선수'와 '올해의 신인'으로 뽑히며 2018-2019 시즌 PGA 투어에 데뷔했습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는 '내년에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 30인에 임성재의 이름을 올려놓고 “이번 시즌 8개 대회를 치른 아이언맨 임성재는 마스터스 준우승으로 상당한 현금을 쥐었다”면서 “내년 혼다클래식 타이틀방어에 나서는 그는 약점인 그린 주변 숏게임에 매진할 것”라고 전망했습니다.

임성재는 올시즌에 8개 대회에서 7차례 컷을 통과했고 상금은 138만 달러를 벌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9)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31)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