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입냄새 제거방법

뉴스브리핑 | 2020. 5. 20. 18:28
Posted by seesun


코로나19의 여파로 매일 마스크를 쓰고 다니다보니 입냄새가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양치를 하고 나왔어도 마스크를 쓴 채로 있다보면 냄새가 나는게 당연합니다. 


간단하게 마스크 입냄새를 줄이는 방법을 하나 소개해볼까 합니다. 엄청난 비법은 아니니 너무 큰 기대는 하지 마시고 보시길 바랍니다.



간단합니다. 아파트나 마당의 정원수 잎파리를 조금 따서 마스크 안에 넣어보세요. 은은한 사과향이 풍겨나옵니다. 너무 많이 따면 안되겠지요. 



효과가 좋아 주변 사람들에게 말했더니 유해한 식물이면 어떡하냐며 걱정을 하더군요. 유해한 식물을 정원수로 쓸 일은 없겠지만 혹시 몰라 검색을 해봤습니다.


정원수로 쓰이는 이 나무는 강원도 회양지역에서 많이 자라서 회양목이라고 불려지고 있습니다. 회양군은 강원도 양구, 인제 고성과 바로 인접한 지역으로 거의 이북지역입니다. 회양목은 전국 어느지역에서도 잘 자랍니다. 길을 걷다가 보면 항상 볼 수 있을 정도입니다.


반가운 내용을 찾았습니다. 회양목은 약으로 쓰이기도 하는데, 호흡기 질환 및 통증에 효험이 있다고 합니다. 약으로 쓰는게 아니라 잠시 향만 맡는 것인지라 효능을 기대하긴 어렵겠지만 최소한 유해하지는 않겠습니다. 


회양목에 대해 조금 더 말하자면 관상용·공업용·약용으로 이용되며, 정원수·조경수로 많이 쓰이고 있습니다. 목재는 도장·지팡이·조각재로 널리 쓰이며, 조선시대에는 회양목으로 목판 활자를 만들기도 했다고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래통합당 공천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홍준표, 윤상현, 권성동, 김태호 후보가 21대 국회에 생환했습니다.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완패한 상황에서 이들 거물급 무소속 당선자의 행보에 따라 야권 재편의 방향도 달라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지역구 갈등 끝에 대구 수성을 지역에서 무소속 출마한 홍준표 후보는 통합당 이인선 후보를 제치고 당선을 확정지었습니다.

4년 전인 20대 총선에서도 탈당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던 윤상현 후보는 두 번 연속 무소속으로 당선되었습니다.

4선의 권성동 후보는 강원 지역 최다선이자 강원 유일의 무소속 당선자가 됐습니다. 

당의 수도권 출마 권유를 뿌리치고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서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태호 후보는 3선 고지를 밟았습니다.

거물급 무소속 인사들의 대거 당선으로 보수 진영의 개편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당 대표직 사퇴를 밝힌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통합당의 거물이 줄줄이 낙마한 상황에서 이들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4선의 권성동 후보는 “통합당 원내대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고, 홍 후보와 윤 후보, 김 후보는 당권 도전도 가능해짐에 따라 무소속 당선자들은 통합당 복당 의사를 밝혔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원도 삼척은 상춘객이 끊이지 않아서 유채꽃밭 갈아엎었습니다.

대구 하중도에는 마스크를 쓰고 꽃구경을 하는 사람들이 제법 몰렸습니다.

강원도 삼척시가 축구장 넓이 7.8배 크기인 5.5㏊ 규모로 조성한 유채꽃밭을 모두 갈아엎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축제를 취소하고, 꽃밭 출입까지 통제했지만 상춘객 발길이 끊이지 않자 전염을 막기 위해 극단적인 방법으로 꽃밭을 갈아엎은 것입니다.

삼척시는 유채꽃밭과 벚나무가 이어진 옛 7번 국도에서 차량들이 주·정차하지 않고 통과하도록 했지만 상춘객들이 사진을 찍기 위해 마을 입구에 주차하고 유채꽃밭으로 들어가는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삼척시는 이번 주말에 많은 상춘객이 몰려들 것으로 예상되자 3일 오후 트랙터 4대를 동원해 유채꽃밭을 갈아 엎었습니다.


대구 유채꽃 단지 주차장 만차, 길목엔 노점상, 이동로 좁아 '거리 유지' 어려워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심각한 대구의 유채꽃 단지 하중도에는 방문객이 늘고 있습니다. 하중도로 가는 노곡교 남단 주차장에는 수백대의 차가 세우져 있었습니다. 

하중도 입구인 노곡교 길목에 자리잡은 대형 파라솔과 푸드트럭이 있었고, 핫도그, 어묵, 꼬치 등을 파는 노점 간이 탁자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하중도로 가는 길에는 사람이 몰리면서 마주 오는 사람과 바짝 붙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대구시는 상춘객 유입을 차단하고자 토요일인 4일부터 주말과 공휴일에 하중도를 전면 폐쇄하기로 했지만 평일 오후 하중도 풍경은 여느 관광 명소나 다름없었습니다.

2020년 4월4일 현재 인구 154만여명의 강원도 확진자는 41명, 인구 243만여명인 대구의 확진자는 6734명입니다. 인구수는 2배가 채 안되지만 확진자 수는 160배가 넘는 대구. 많이 힘들고 답답하겠지만 좀더 자중하고, 조심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9)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7)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