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3차 대회에서 최종 합계 11언더파 202타로 우승했습니다.

스텐손은 개인전 우승 400만달러, 단체전 준우승 37만5000달러를 더해 이번 대회 상금으로만 437만5000달러(약 62억원)를 받았습니다.

2023년 9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라이더컵에서 유럽팀 단장을 맡았던 스텐손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이 후원하는 LIV 시리즈로 옮기면서 라이더컵 단장직을 그만 두어야 했습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 DP 월드투어(옛 유러피언투어)가 LIV 시리즈 대회에 나가는 선수들에게 벌금 또는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스텐손은 LIV 시리즈로 옮기면서 계약금 5000만달러(약 650억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라이더컵 단장 ‘명예’보다 ‘실리’를 택한 셈이 됐습니다.

LIV 시리즈 4차 대회는 9월 첫 주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서 열립니다.

단체전에서는 전 세계랭킹 1위 존슨을 비롯해 패트릭 리드, 테일러 구치, 팻 페레즈(이상 미국) 등이 모인 '포 에이스' 팀이 지난달 2차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정상에 올라 300만달러의 상금을 받게 됐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취임 두달여 만에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습니다.

26∼28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국갤럽이 조사한 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 윤 대통령이 직무 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28%로 나타났으며,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62%를 기록했습니다.

부정평가 이유는, ‘인사'가 21%로 가장 높았으며, 대구·경북의 직무 긍정 평가율도 40%, 부정 평가율은 47%로 부정 평가가 높았습니다. 

20대의 긍정평가율은 20%로, 지난주보다 9%포인트 떨어졌고, 30대와 40대의 긍정 평가율은 17%로, 연령대별 최저를 기록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고 무덥던 여름, 가을은 순식간... 이제 완전한 겨울이네요. 2018년도 저물어가고 이제 본격적인 송년회 신년회 시즌이 시작되겠네요. 


예전처럼 송년회가 2~4차 가는 게 아니라 1차에서 마무리하는 곳도 많고, 요즘은 점심에 송년회를 하는 곳들도 있다고 해요. 저는 고등학교 친구들과의 송년회를 이미 11월에 다 했답니다. 송년회에서 먹고 마실 비용 조금 줄여서 마음에 남는 선물을 나눠줬지요. 다들 좋아하더군요. 


연말연시 모임에 작은 선물을 준비해보세요. 다음날 숙취로 머리 아픈 것보다 훨씬 나을거에요. 부담가지 않는 한도 내에서 구매할 수 있는 선물 소개해볼게요. 가격은 1~5만원 사이입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구매사이트로 연결되니 참고하세요.


차를 가지고 다니는 분에게는 심플주차번호판. 


운동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가방에 달 수 있는 네임태그



여행을 좋아하는 분에게는 여행용 러기지택. 롱 숏 2가지 사이즈, 5가지 컬러가 있어요.


깔끔하게 구두를 관리하는 분에게는 레썸 슈혼. 모임에서 테이블 위에 차키와 함께 올려놓으면 구둣주걱인 줄 모를거에요.


취향에 맞게 골라보세요. 받는 사람의 이름을 하나하나 각인해서 선물한다면 받는 사람의 기분은 정말 좋을 거에요. 그럼 행복한 연말연시 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2)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24)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