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은 2019년 12월 중국 우한시에서 발생한 바이러스성 호흡기 질환으로, 발생지역의 이름을 따와 초기 '우한 폐렴'이라고 통용되었으나, 세계보건기구(WHO)의 특정 지명이나 동물 이름을 피하도록 한 원칙에 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명명되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주로 박쥐에서 발견되는 병원체이지만 다른 동물을 숙주로 변이형이 발생하는데, 이 변이형은 인간에게 감염된 후 인간과 인간 사이의 전염을 거쳐 대규모로 확산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경우 바이러스는 폐를 침범하며, 고열과 기침,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하고 폐렴과 유사한 증상을 보인 끝에 심한 경우 폐포가 손상되어 호흡 부전으로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잠복기는 3~7일이지만 최장 14일까지 이어지기도 하며, 잠복기 중에도 전염될 가능성이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강력한 전염력과 높은 치사율을 가진 변종 RNA 바이러스의 하나로, 번식이 빠르고 변이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인체에 감염을 시키는 표면 항원을 예측하기가 어렵습니다.

백신이나 치료제가 아직 개발되지 않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때에는 체내 면역 활성도를 향상시키거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세균성 폐렴 등 합병증을 방지하는 항생제 투약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치료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는 직접적인 치료 방법이 없으므로 예방이 필수입니다. 외출 전후 손을 자주 씻고, 외출 시 위생 마스크를 착용, 사람이 밀집한 지역을 피하고,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는 호흡기 질환의 사람에게서 속히 멀어져야 하며 귀가 후에는 외출시 복장을 벗어 세탁하여야 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에서 발생한 원인 불명의 폐렴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라고 중국 당국이 밝혔습니다. 현재 59명이 감염되어 아직 사망자는 없으며, 7명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폐렴이 집단 발병했던 우한을 방문 후 한국에 입국해 폐렴 증상을 보인 환자는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우리 질병관리본부는 이 환자의 경우 사스나 메르스는 아닌 것으로 결론 냈으며, 접촉자 29명도 특이사항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처음 폐렴이 집단 발병했던 우한의 화난 수산물 시장은 폐쇄된 상태이며, 감염 환자와 접촉한 163명에 대해 추적 조사중인 중국 장국은 폐렴관련 유언비어를 유포한 혐의로 8명을 처벌하는 등 초기부터 강력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

중국은 2002년 광둥성에서 발생한 사스를 숨기다 사태를 확산시킨 전력이 있어 많은 중국인들은 불안에 떨고 있지만 관련보도도 거의 없는 상황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태양의 바깥쪽 층인 코로나와 형태가 비슷해 붙여진 이름으로, 1937년 닭에서 최초로 발견었으며 소, 개, 돼지, 사람 등을 감염시킬 수 있지만, 감기같은 호흡기 질환이나 소화기 질환을 일으키는 RNA 바이러스로 위험성이 높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의 변종은 매우 위험합니다. 2003년 발생한 사스(SARS)로 인해 전세계 약 800명 정도가 사망했고, 메르스는 2015년 우리나라에서만 186명을 감염시키고 38명이 사망했습니다.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인한 질병에 대해 백신이나 치료제는 아직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8)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6)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