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윤옥'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22.05.23 |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히가시노 게이고
  2. 2022.04.27 | [도쿄기담집] 무라카미 하루키
  3. 2017.01.30 | 올림픽의 몸값


 
행사도우미라고 해야 할까. 우리나라도 이벤트 행사에 도움을 주던 나레이터모델을 컴패니언걸이라고 부르던 시절이 있었다. 이 소설은 그렇게 불리던 일본의 1980년대 도쿄를 배경으로 한다.
컴패니언 교코,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의 오드리 햅번처럼 보석을 바라보며 소설은 시작된다.
보석 감사 파티 행사 후 사망한 동료 에리가 자살이 아닐 거라는 추측을 하는 형사 ‘시바타’가 우연하게도 교코의 옆집으로 이사를 온다. 사건을 수사하던 중 에리의 친구 ‘유카리’마저 의문의 살인을 당한다.
살인 사건이 일어나고, 그 사건을 하나하나 풀어가는 추리소설. 게다가 히가시노게이고의 초창기 작품이라 그런지 치밀하기는 하지만 장황하고 지루한 느낌이 드는 부분도 조금은 있다. 우선 등장인물이 너무 많다. 일본 이름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들은(나를 포함) 이름 찾느라 앞뒤로 한참을 뒤적일 게 분명하다.
그녀는 다 계획이 있다. 여기서 그녀는 누구인가. 내용을 엄밀히 따지자면 그녀가 아닌 그가 맞는게 아닌가. 원제목은 '교코의꿈'인데... 번역 출간된 2021년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의 영향이었을까. 시선은 끌었지만 아쉬운 제목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쿄기담집] 무라카미 하루키

책장정리 | 2022. 4. 27. 22:59
Posted by seesun


무라카미 하루키가 만들어낸 - 기묘하면서도 담담하고 슬프면서도 차분한 - 우연들로 이루어진 5가지 단편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자신의 신상에 일어났던, 대단하지는 않지만 '우연히' 일어난 몇 가지 신기한 일에 대해 말하는 첫번째 이야기. [우연 여행자]
화요일이면 혼자 카페에서 책을 읽는 피아노 조율사는 어느날 옆자리에서 같은 책을 읽는 여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그녀는 그를 마음에 들어한다.
하지만 그는 여자보다는 남자와 더 평온한 관계를 갖는 취향의 남자다. 그녀와 그의 쿨한 대화, 그리고 그로 인해 다시 이어진 누나와 통화를 통해 전해지는 덤덤한 내용의 이야기.
소설 속에 나오는 프란시스 풀랑크의 곡을 틀어놓고, 읽으니 마치 옆에서 듣는 듯한 느낌도... [하나레이 해변]
주인공 사치의 아들은 하와이 하나레이 해변에서 서핑하다 상어에게 다리를 뜯기고 죽었다. 아들을 찾아간 그녀는 일주일동안 그곳에 머물며 자신을 되찾으려 애쓴다.
그뒤로 매년 아들의 기일에 맞춰 그 해변에서 삼 주쯤 머물며 바다를 바라보는 생활을 반복한다.
그렇게 10년 넘게 매년 같은 방, 같은 레스토랑에서 책을 읽고 식사를 한다. 그러던 어느날 히치하이킹을 하는 젊은 아들 또래의 일본인 서퍼들을 자신의 차에 태워주는데, 그들과 나누는 쿨한 대화가 마음에 든다.
레스토랑에서 피아노를 치다가 다시 만난 그 서퍼들은 외다리 일본인 서퍼를 해변에서 보았다는 말을 한다. 그뒤로 날마다 해변을 찾아가지만 볼 수도 없었고, 아무도 본 사람이 없었다.
아들을 그리워하는 엄마의 마음. 겉으로는 쿨하고 무심한 듯 하지만 마음까지는 감출 수 없는... 먹먹한 느낌이 든다.

이 외에도 기묘하고 우연히 일어난 일들에 대한 3가지의 이야기가 더 있다. ‘계단에서 사라져버린 남편’ ‘몰래 움직이는 콩팥 모양의 돌’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이유’ 등 기괴할 수 있는 사건도 덤덤하게 받아들이며 읽게 되는 묘한 매력이 있다. 일하다가 짬짬이 하나씩 읽기 괜찮은 책. 디테일하면서도 과하지 않은 묘사.



#도쿄기담집 #무라카미하루키 #프란시스풀랑크 #하나레이 #하와이 #히치하이킹 #사치 #서퍼 #하나레이해변 #양윤옥 #콩팥 #콩팥모양의돌 #시나가와 #시나가와원숭이 #오자와미즈키 #준페이 #이름표 #하루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림픽의 몸값

책장정리 | 2017. 1. 30. 22:22
Posted by seesun


오쿠다히데오 장편소설

'올림픽의 몸값' 


오쿠다히데오의 '남쪽으로튀어'를 재미있게 봤었기에 그의 책이 보이자 그냥 읽기 시작했다.  


-- 재미있게 본 영화 중에 'man from earth'란 게 있다. 별볼일없을 것처럼 잔잔하게 시작되지만 15분정도를 보고있으면 끝까지 푹 빠지게 되는, 그 흔한 CG는 물론 회상신 하나 없이 오직 상상력만으로 끌어가는 그럴싸한 스토리의 영화다. -- 

이 소설도 처음엔 그냥 아무것도 아닌듯하게 시작된다. 

하지만 잘 짜여진 스토리는 섞어놓은 시간의 배열속에서 아귀가 딱 딱 들어맞으며, 주인공 '시마자키 구니오'와 단짝이 된 '무라타 도메키치'에게 소설 속을 무대로 맘껏 뛰어다니게 해준다.

쫓는 자와 쫓기는 이의 숨막히는 순간들. 

긴장하고 가슴 졸이는 순간들.  

 

마지막장까지 읽고나니 왠지 꿈을 꾼듯한 느낌이다.


20120906

'책장정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설 돈  (0) 2017.01.30
좋은 주식에 집중투자하라  (0) 2017.01.30
올림픽의 몸값  (0) 2017.01.30
바빌론 재벌들의 부자수업  (0) 2017.01.30
소설 노무현  (0) 2017.01.30
사랑의 기초  (0) 2017.01.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61)N
책장정리 (33)N
주식 이야기 (8)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798)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