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아프가니스탄 남동부에서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 1천명 이상이 사망했습니다.

이날 오전 1시 24분(현지시간) 아프간 남동부 파키스탄 국경 인근인 파크티카주에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샤라푸딘 무슬림 재난관리부 부장관은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확보한 정보에 따르면 사망자와 부상자 수가 각각 920명, 600여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진앙은 인구 9만6천여명의 도시 호스트에서 남서쪽으로 37㎞ 떨어진 곳으로, 진원 깊이가 10㎞에 불과해 아프간 수도 카불은 물론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인도 등 수백㎞ 떨어진 곳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될 정도로 위력이 컸습니다.

현지 가옥은 대부분 흙벽돌로 지어졌는데, 이번 지진은 진원의 깊이가 얕고 한밤중에 발생해 피해가 더욱 컸던 것으로 분석됩니다.

물라 모하마드 하산 아쿤드 총리 대행은 긴급 내각회의를 소집하고 희생자 지원 등을 위해 10억아프가니(약 145억원)를 책정했고, 탈레반 정부 고위 관리인 아나스 하카니는 "국제사회와 구호단체가 심각한 상황에 처한 우리 국민을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습니다.

UN과 EU 등 국제사회와 이웃나라 파키스탄의 셰바즈 샤리프 총리는 피해 지역 주민을 위해 지원하겠다고 약속했고, 일부 구호팀은 이미 현장으로 파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십 년간 내전이 계속되면서 전국이 황폐해진 아프간은 지난해 8월 탈레반 재집권 후 더욱 심각한 경제난에 직면한 상태입니다.

2015년 아프간과 파키스탄 접경 지역에 규모 7.5의 강진으로 400명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2002년에도 아프간 북부에서 규모 6.1의 지진이 강타해 1천100여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9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에 진도 6.4의 지진이 발생해 7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다쳤습니다. 


크로아티아 지진청은 지진의 진원지에서의 강도는 8~9 정도로 추정된다며 더 큰 물질적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지진의 근원지는 수도 자그레브에서 남동쪽으로 약 50km 떨어진 페트리냐로 지진 발생 후에도 한 시간에 10번씩 여진이 발생하고 있다고 현지언론이 전했습니다.


다린코 덤보비치 페트리냐 시장은 “마을은 완전히 파괴됐고, 아이들이 죽었다”면서 “히로시마 같다. 도시의 절반이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크로아티아 정부는 코로나19로 여행 금지령을 내렸으나, 상당수 시민들이 페트라냐를 떠났으며, 지진으로 일부 지역 전기가 끊겼고, 정부는 군대를 동원해 마을의 잔해를 파헤치고 있습니다.


지진은 크로아티아 전역과 인근 세르비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아, 오스트리아 남부 그라츠에서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인근 국가 슬로베니아는 예방적 조치로 자국 내 크르슈코 원전을 폐쇄했습니다.


지난 3월 22일에도 진도 5.5의 지진이 발생했던 크로아티아의 지진 피해 금액은 133억 유로(약 18조원)로 복구하는 데 최소 10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년 12월 21일 이슈검색어 - 지진 / 장영자 / 차번호판 / 동지 / 팥죽  



1. 지진

21일 오후 4시 6분쯤 경남 거창군 북북동쪽 약 9km 지역에서 규모 2.7의 지진이 일어났습니다. 이번 지진으로 경남과 경북, 전북에서 '진도 3'의 진동이, 대구와 충북에서도 '진도 2'의 흔들림이 감지돼 시민들의 신고 전화가 잇따랐습니다. 지진 규모가 크지는 않았지만, 내륙에서 발생한 탓에 주변 흔들림이 심했습니다.



2. 장영자

1980년대 대형 어음 사기 행각을 벌인 장영자(74) 씨가 또 다른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장영자 씨는 남편인 고(故) 이철희 씨 명의 재산으로 재단을 만들 계획이며, 상속을 위해 현금이 필요하다고 속여 수억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영자 씨 부부가 1981년 2월부터 1982년 4월까지 기업체에서 받아낸 어음은 7천111억원이었고, 14개월동안 49억원을 썼습니다. 월 평균 3억 5천만원입니다. 장영자 씨는 징역 15년 선고, 1992년 가석방됐지만 출소 1년 10개월 만인 1994년 140억원 규모 차용 사기 사건으로 4년형을 선고받고 다시 구속. 1998년 광복절 특사로 석방. 2000년 구권화폐 사기 사건으로 구속기소 돼 2015년 석방됐습니다.


3. 자동차 번호판

내년 9월부터 바뀌는 자동차 번호판에 태극문양의 반사필름식 디자인이 포함됩니다. 야간에도 번호판을 쉽게 인식할 수 있게 됐습니다. 자동차 전조등에서 나온 빛이 번호판에 비치면 운전자에게 반사돼 번호판을 쉽게 알아볼 수 있게 하는 방식으로, 야간에도 쉽게 눈에 띄어 사고 예방에도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반대편 차량의 운전에 방해는 되지 않을까 조금 걱정입니다.


4. 동지 팥죽

동지(冬至)는 한해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날로 양력으로는 대개 12월 22일경이 되며 작은 설이란 뜻에서 아세(亞歲)라 불렀습니다. 동지가 11월 초순에 들면 애동지, 초순을 지나서 들면 노동지라고 하여 애동지가 드는 해는 그 해 겨울이 춥고 노동지가 드는 해는 춥지 않다고 합니다.


동짓날 팥죽을 끊여 먹는 풍속은 동짓날 붉은팥으로 죽을 쑤어 역귀를 쫓았던 중국의 풍습에서 유래되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2)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24)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