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열렸던 KLPGA 2022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초청선수로 출전한 이보미와 캐디로 함께 한 남편 이완이 화제입니다.

2019년 이보미와 결혼한 이완은 싱글 수준의 실력으로, 지난해 한번, 2022년 아시아퍼시픽컵에서, 9월 'OK금융그룹 박세리 INVITATIONAL'에서 이보미의 캐디로 나섰습니다.



이번 SK쉴더스-SK텔레콤 챔피언십'에서는 이완이 1,2,3라운드 내내 캐디로 이보미 옆을 지켰는데, 2라운드에서는 이완이 골프백 정리를 하기 위해 자리를 떠나자 다른 캐디가 이보미의 볼을 닦아주는 해프닝도 있었습니다.

이보미와 이완은 버디를 잡은 뒤 기쁨의 하이파이를 하기도 하며 멀리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이완은 이보미의 허리와 어깨를 스트레칭을 해주며 시원한 마사지를 해주며 긴장을 풀어 주었습니다.



이보미는 2라운드 최종 합계 139타로 선두와 4타 차로 역전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었지만 최종 합계 2언더파로 배수연, 정슬기와 함께 공동 14위로 마무리했습니다.

우승자는 9언더파 합계 207타를 기록한 박민지선수이며, 2위는 7언더파의 안송이, 3위는 6언더파의 배소현, 4위 5언더파의 황정미, 공동 5위는 4언더파의 하민송, 이소영, 공동 7위는 3언더파의 홍지원, 유해란, 정윤지, 김수지, 마다솜, 이승연, 안선주 선수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민지

올해 상금랭킹 1위는 총 22개 대회 출전 6번 우승, 톱텐 열한 번, 20개 대회에서 상금을 수령한 박민지입니다. 누적 시즌 상금은 14억7792만1143원으로, 이는 ‘단일 시즌 최다 획득 상금’ 2위 기록입니다.

3위는 8억4978만원을 받은 이예원으로 역대 신인 최고 상금을 기록했습니다. 신인왕 이예원은 우승이 없지만 준우승 3번을 포함해 ‘톱10’에만 13번 들어가며 상금랭킹 3위를 기록했습니다.

이예원

2018년 신인 최혜진의 상금은 8억2229만원이었지만 당시 최혜진은 2승을 거두면서 획득한 상금이었습니다.

이예원보다 상금을 많이 번 선수는 6승의 박민지와 평균타수 1위 김수지 밖에 없으며, 상금랭킹 10위 이내에 우승 없는 선수는 이예원이 유일합니다.

이예원은 평균 거리 240.49야드로 장타랭킹 39위에 올랐고 페어웨이 안착률 5위(77.67%)를 기록하며, 드라이브 거리 순위와 페어웨이 안착률 순위를 합한 드라이빙 지수에서는 1위를 차지했습니다. 

KLPGA 투어에서 가장 드라이버샷을 잘 치는 선수 이예원은 그린적중률 12위(75.21%), 평균 퍼팅 18위(30.18개)로 드라이버샷, 아이언샷, 그리고 퍼팅까지 ‘샷의 3박자’를 가장 고르게 갖춘 선수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진영, 전인지, 박민지(왼쪽부터)

세계1위 고진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 첫날 리디아고(뉴질랜드)와 함께 공동5위를 기록했으며, 박성현(29), 전인지(28), 지은희(36), 유소연(32), 박민지(24)는 공동 10위를 기록했습니다.

박성현과 유소연은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기록했고, 전인지와 지은희는 보기 없이 버디 4개, 박민지는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기록했습니다.



4언더파 67타로 동률을 이룬 5명은 공동 10위로, 8언더파 63타를 때린 후루에 아야카(일본)와는 4타 차이입니다.

총상금 $4,500,000인 아문디 에비앙 챔피언십은 7월21일부터 7월 25일까지 펼쳐지며, 다음스포츠와 JTBC GOLF에서 중계합니다.


지난 2021년 우승자는 이민지(호주), 준우승은 이정은6이었고, 2019년에는 고진영이 챔피언이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05)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뉴스브리핑 (837)
[집에서 먹는 음식] (7)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