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삭발했지만 반응은...

뉴스브리핑 | 2019.09.16 20:03
Posted by seesun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삭발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을 열고 농성을 벌였습니다. 최근 흔들리고 있는 ‘대선주자 황교안’의 입지를 다지기 위한 이중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제1야당 대표로서의 최초의 삭발이었지만 정치권은 우리 정치의 후진성을 보여준다며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대표의 삭발에 대해 '정쟁을 위한, 존재감 확인을 위한 삭발로밖에 이해되지 않는다'며 제1야당 대표가 해야 할 것은 삭발이 아니라 '일'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가진 것 하나 없는 약자들이 최후에 택하는 방법인 삭발을 기득권인 한국당이 하니 가소롭기 짝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조국 청문회를 맹탕 청문회로 만든 정치적 무능력을 면피하기 위한 정치쇼에 불과하다'며 '우리 정치의 후진성을 다시 한번 확인해 씁쓸하다고 평했습니다.

민주평화당 탈당 의원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의 김기옥 대변인은 '보수의 몰락이 황 대표로 정점을 찍고 있다며 삭발의 타이밍도 맞추지 못하고 국민적 감동도 공감도 없다고 언급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한국당과 함께 조 장관 퇴진운동을 하고 있는 탓에, 황 대표의 삭발과 관련해 별도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지난달 소속 한국당 직원들한테 "야 이 X새XX야", "X같은 XX야", "꺼져"라며 폭언을 퍼부었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일 출입기자들에게 황당한 막말을 내뱉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황교안 당 대표가 언행에 조심하라고 당부한지 사흘 만에 한국당 사무총장이 막말로 논란을 자초했습니다.


한 사무총장은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비공식 질의응답을 위해 바닥에 앉아 대기하던 기자들을 향해 "걸레질을 하는구만, 걸레질을"이라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습니다. 통상 기자들은 아침 각 정당 회의 후 논의된 내용을 비공식적으로 설명하는 '백브리핑'을 듣기위해 회의장 앞에서 대기합니다. 기자들이 바닥에 앉아있는 모습은 국회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상적 풍경으로, "고생한다" 정도의 인사말 외에 한 사무총장이 쓴 '걸레질'과 같은 표현을 쓰는 사람은 아직 없었습니다. 

한선교 사무총장은 2016년 국회의장의 개회사 발언을 항의하는 과정에서 경호원의 멱살을 잡았으며, 2009년 미디어법 입법과정에서 이종걸 민주당 의원의 멱살을 잡았습니다. 정치하는 분들이 모범적인 모습은 못 보일망정, 끝없이 이어지는 품격 없는 언행이 아쉽습니다.



1. 김경수 / 

드루킹 일당과 댓글 조작 공모 혐의로 기소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심에서 징역2년의 실형을 받고 법정 구속되었습니다. 도지사 부임 7개월 만에 김 지사가 법정구속되며 경남 도정에는 차질이 생겼습니다. 재판 결과가 확정되지 않아 복귀 가능성도 있지만, 현재로는 김 지사의 향후 정치적 행보에 먹구름이 드리운 상황입니다. 

김 지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수감된 서울구치소에 수감됐습니다. 황교안 전 총리는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은 최측근의 댓글조작 행위를 알고 계셨는지 국민에게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2. 성창호 /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실형을 선고한 성창호 부장판사(46·사법연수원 25기)는 양승태 대법원장 비서실에 파견되기도 했으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 최경희 전 이대 총장, 김경숙 전 이대 학장 등 사건에서 유죄를 선고한 바 있습니다.


3. 정준 / 

정준과 임대차 계약을 맺은 건물주는 정준이 3090만원의 월세를 미납했다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송을 냈고, 재판부는 정준에게 밀린 월세 2000만원을 이자와 함께 지급하라 판결했다고 전했습니다. 미납 월세 3000만원으로 소송에 휘말렸다는 보도에 정준은 납부해야 하는 금액은 납부 한 상황이며, 아무 일 없이 잘 지내고 있고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는 글을 남겼습니다. 



4. 오정연 / 

지난해 11월 살이 오른 모습으로 보였던 방송인 오정연(36)이 몸무게 11kg을 감량한 비법을 공개했습니다. 오정연은 지난 1년 동안 카페 아르바이트와 행사장 나들이로 힘든 시기를 겪으며 11kg이나 늘었는데, 아르바이트 후 남은 주스를 먹다 살이 쪘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바나나, 고구마, 단호박 식단으로 두 달 만에 11kg 다이어트에 성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5. 셀린 디온 / 

파리에서 열린 패션위크 행사에 참석한 세계적인 팝스타 셀린 디온의 앙상하게 마른 모습이 화재입니다. 하지만 셀린 디온은 나는 아름답고 여성스럽고 섹시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당차게 말하며, 자신의 체중을 두고 왈가왈부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12)N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570)N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