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기담집] 무라카미 하루키

책장정리 | 2022. 4. 27. 22:59
Posted by seesun


무라카미 하루키가 만들어낸 - 기묘하면서도 담담하고 슬프면서도 차분한 - 우연들로 이루어진 5가지 단편집.

무라카미 하루키가 자신의 신상에 일어났던, 대단하지는 않지만 '우연히' 일어난 몇 가지 신기한 일에 대해 말하는 첫번째 이야기. [우연 여행자]
화요일이면 혼자 카페에서 책을 읽는 피아노 조율사는 어느날 옆자리에서 같은 책을 읽는 여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그녀는 그를 마음에 들어한다.
하지만 그는 여자보다는 남자와 더 평온한 관계를 갖는 취향의 남자다. 그녀와 그의 쿨한 대화, 그리고 그로 인해 다시 이어진 누나와 통화를 통해 전해지는 덤덤한 내용의 이야기.
소설 속에 나오는 프란시스 풀랑크의 곡을 틀어놓고, 읽으니 마치 옆에서 듣는 듯한 느낌도... [하나레이 해변]
주인공 사치의 아들은 하와이 하나레이 해변에서 서핑하다 상어에게 다리를 뜯기고 죽었다. 아들을 찾아간 그녀는 일주일동안 그곳에 머물며 자신을 되찾으려 애쓴다.
그뒤로 매년 아들의 기일에 맞춰 그 해변에서 삼 주쯤 머물며 바다를 바라보는 생활을 반복한다.
그렇게 10년 넘게 매년 같은 방, 같은 레스토랑에서 책을 읽고 식사를 한다. 그러던 어느날 히치하이킹을 하는 젊은 아들 또래의 일본인 서퍼들을 자신의 차에 태워주는데, 그들과 나누는 쿨한 대화가 마음에 든다.
레스토랑에서 피아노를 치다가 다시 만난 그 서퍼들은 외다리 일본인 서퍼를 해변에서 보았다는 말을 한다. 그뒤로 날마다 해변을 찾아가지만 볼 수도 없었고, 아무도 본 사람이 없었다.
아들을 그리워하는 엄마의 마음. 겉으로는 쿨하고 무심한 듯 하지만 마음까지는 감출 수 없는... 먹먹한 느낌이 든다.

이 외에도 기묘하고 우연히 일어난 일들에 대한 3가지의 이야기가 더 있다. ‘계단에서 사라져버린 남편’ ‘몰래 움직이는 콩팥 모양의 돌’ ‘이름이 기억나지 않는 이유’ 등 기괴할 수 있는 사건도 덤덤하게 받아들이며 읽게 되는 묘한 매력이 있다. 일하다가 짬짬이 하나씩 읽기 괜찮은 책. 디테일하면서도 과하지 않은 묘사.



#도쿄기담집 #무라카미하루키 #프란시스풀랑크 #하나레이 #하와이 #히치하이킹 #사치 #서퍼 #하나레이해변 #양윤옥 #콩팥 #콩팥모양의돌 #시나가와 #시나가와원숭이 #오자와미즈키 #준페이 #이름표 #하루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설가 이외수 향년 76세로 별세

뉴스브리핑 | 2022. 4. 25. 22:01
Posted by seesun


소설가 이외수씨가 향년 76세로 25일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1972년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견습 어린이들'에 당선 후 3년 뒤인 1975년 중편소설 '훈장'으로 '세대'지 신인문학상 수상으로 정식 등단했습니다.

장편소설 '들개' '칼' '장수하늘소' '벽오금학도' 등을 비롯해 시집 '풀꽃 술잔 나비' '그리움도 화석이 된다' 에세이 '내 잠 속에 비 내리는데' '하악하악' '청춘불패' 등 왕성한 집필을 이어갔습니다.

어린 시절 춘천교대 시절 미전에 입상한 경력이 있던 고인은 1990년 '4인의 에로틱 아트전'과 1994년 선화(仙畵) 개인전을 열었습니다.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과 시트콤, 케이블TV, 광고계를 넘나들며 문화계 전반에서 활동을 펼쳤던 고인은 170여만 명의 트위터 팔로워를 거느리며 강경한 정치적 발언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쏟아내 '트위터 대통령'으로도 불렸습니다.

경남 함양 외가에서 태어난 뒤 강원 인제군 본가에서 성장한 고인은 춘천에서 30여 년간 지내며 집필하다 2006년 이후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의 감성마을로 이주해 감성마을 촌장으로 활동하며 투병 전까지 지내왔습니다.


고인은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은 뒤 회복했으며, 재작년 3월 뇌출혈로 쓰러진 뒤 최근까지 재활에 힘써왔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캐롯 자동차보험 재가입 불가

뉴스브리핑 | 2022. 4. 11. 11:03
Posted by seesun


운전을 많이 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어울리는 캐롯 자동차보험. 차를 탄만큼 보험료를 내는 보험이라, 해가 갈수록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하지만 캐롯 자동차보험이 마냥 편한 것만은 아니다. 합리적인 소비를 위한 보험인만큼 깐깐한 부분도 있는 반면 불합리하고 불편한 부분도 분명히 있다.

오늘은 캐롯 자동차보험의 불편한, 불친절한 부분에 대해 이야기해본다.

자동차보험 만기일이 다가와 갱신을 했고, 주변에 보험을 소개해서 지인분도 캐롯자동차보험에 가입을 했다. 그분에게서 연락이 왔다. 재가입 연락은 왔는데, 앱으로 연결해도 잘 안된다고 한다. 주말에 만날 일이 있어 만나서 폰을 봤는데, 앱이 업그레이드도 안되고, 먹통이 되었다. 

앱의 업그레이드가 문제가 아니라 앱 실행 자체가 안된다. 업그레이드를 누르면 화면은 멈추고, 다른 앱들까지 멈춰버려 폰이 거의 먹통이 된다. 폰의 데이터가 많아서 그런가 싶어서 보니 용량은 50기가나 남아있으니 문제가 아니었다. 만나서 다른 이야기보다 폰만 만지작거리다가 답답한 주말을 넘기고, 월요일 오전에 담당자와 직접 통화를 하기로 했다.

월요일 연락을 받았다. 어느 곳이나 그렇듯 몇번의 안내멘트를 거치고 거쳐서 통화하게된 직원이 시키는 대로 해봐도 역시나 마찬가지. 몇번의 시도 끝에 확인된 것은, 지난해에 사고 내역이 있어서 가입불가군이라는 것이다. 그런 것이 있다면 미리 알려주거나, 공지를 하거나, 가입시 알려주거나 해야할텐데, 홈페이지 어디를 봐도, 재가입불가에 대한 문구는 없다. 공지사항이나 설명이 있었다면, 시간을 보내면서 짜증이 나지 않았을텐데, 괜히 캐롯보험을 소개해서 민망해졌다. 

보험기간내에 사고가 있을 경우 재가입이 안된다. 게다가 그러한 분류가 있다는 사실을 담당직원들도 잘 모르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899)
책장정리 (36)
주식 이야기 (9)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831)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
유네스코 세계유산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