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를 최대한 억제해 왔던 일본의 코로나19 확진 환자 수가 한국보다 더 많아졌습니다. 환자가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 못하게 되는 의료붕괴가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한국은 지난 일주일간 하루 평균 25명에 그치며 확산세가 잡힌 반면, 일본은 530명으로 한국보다 20배 이상 큰 폭으로 급증한 결과18일 도쿄에서 18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일본의 감염자 수가 사실상 한국을 추월했습니다. 

확진자가 늘면서 우려했던 의료붕괴는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도쿄의 80대 폐렴환자는 7시간 동안 70여 개 병원에서 거부당한 끝에 다음날에야 겨우 입원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같은 환자 이송 거부는 도쿄에서만 이번 달 들어 11일까지 830건에 이르렀습니다.

도쿄도는 경증환자 2백여 명을 병원 대신 호텔 등에 수용했지만, 빈 병상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인공호흡기 등을 갖춘 중환자실은 10만 명당 5개로 주요 국가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공공부문을 개혁한다며 공적 의료기관을 통폐합한 것도 사태를 악화시키고 있습니다. 진단검사의 약 70%를 맡아온 보건소만 해도 1992년 850여 곳에서 절반 가까이 줄었습니다.

의료현장의 방역 장비 부족도 큰 문제입니다. 오사카에선 방역복 대신 비옷이라도 쓰겠다며 시민들에게 기부를 요청했고, 중소병원에선 직접 마스크와 방역복을 만들어 쓰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뒤늦게 선별진료소와 드라이브 스루 검사를 도입했지만, 검사 수를 늘어 확진자가 늘어날수록 의료붕괴로 인한 피해도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불어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국회의원 300석 가운데 180석을 차지하며, 헌법 개정을 제외한 모든 법안 처리가 단독으로 가능한 ‘꿈의 의석’을 갖게 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것은 빅데이터 전략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세대별·성별 취향과 소비 성향 등 이동통신사가 갖고 있는 가입자의 데이터를 파악해 선거운동을 했습니다. 

현행법상 개인정보가 특정 어느 개인의 것인지 공개되지 않는다면 정보 활용이 가능한 점을 이용해 빅데이터에 기반한 상업용 서비스를 선거에 접목한 것입니다.

수도권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해 현수막을 다는 위치를 결정하고 시간대별로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예측해 선거 유세에 활용했습니다. 일부 후보는 빅데이터를 이용해 지역별 맞춤 공약도 제시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러한 빅데이터가 개인 정보 침해 논란을 낳을 수 있는 만큼 민주연구원이 제공하는 빅데이터는 보안각서를 쓴 후보자와 후보자가 지정한 1인에게만 공개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빅데이터 활용에 적극적이지 않았습니다.

미래통합당 후보로 낙선한 이준석씨는 “출구조사를 기반으로한 수백만 샘플 단위의 정확한 성적표가 나온 것 같다. 보수가 지금 공부해야 할 것은 이 수치들”이라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부 최고위원이 ‘문자폭탄’ 및 계속된 음모론 전화를 받고 공개적으로 거론하겠다기에 설명해서 말렸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반성하고 혁신해야 될 시점에 사전투표 의혹론을 물면 안 된다"라며 "내가 바로 본투표를 이기고 사전투표에서 져서 낙선한 후보"라고 말했습니다.

이씨는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들이 사전투표가 조작됐다는 음모론을 믿고 있다며 "일반인이 보는 개표방송보다 더 정확하게 개표 상황을 챙기고 자료를 수집하고 혹시라도 미분류되거나 잘못 분류된 표가 없는지 개표 참관인을 통해 살핀다"라며 “좀 격에 맞게 데이터를 제시하자”고 부정선거론을 일축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국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 결과, 미국의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3만 명을 돌파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코로나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가 3만400명, 확진자는 63만 명을 기록했으며, 전세계 확진자는 200만 명을 넘어섰다고 전했습니다.

로이터는 2월 29일 미국의 첫 사망자 발생 이후 1만 명을 돌파하는데 38일이 걸렸고, 사망자가 1만 명에서 3만 명을 넘는 데는 9일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대학 모델은 코로나19로 인한 미국 전체 사망자가 8월 초까지 약 6만8800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1600만명의 주민들에게 공공장소에서 마스크착용을 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코로나19의 피해가 집중된 뉴욕주는 확진자가 미국 전체의 1/3, 사망자는 절반 가량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seesun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735)
책장정리 (23)
주식 이야기 (6)
[여행] (3)
[집에서 먹는 음식] (7)
뉴스브리핑 (693)
[밖에서 먹는 음식] (1)
memo (0)
1man res (0)